보도자료

연구단의 주요사업 관련 언론보도및 보도자료를 소개합니다.

가상현실서 블록쌓기 게임한다
구분 언론보도 등록일자 2015-08-04 출처 한국경제, 전자신문 등
원본 URL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080488551
가상현실서 블록쌓기 게임한다
 
박정민 KIST 선임연구원팀 개발 
특수장비 없이 가상물체 조작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로봇연구단의 한 연구원이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블록쌓기 게임을 하고 있다. KIST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로봇연구단의 한 연구원이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블록쌓기 게임을 하고 있다. KIST 제공
 
 
가상현실 속 물체를 현실 공간에 있는 물체처럼 만지고 옮기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TV와 카메라만을 이용해 손쉽게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로봇연구단 박정민 선임연구원 팀은 평면 TV 화면에 나타난 가상현실 속 물체를 실제 공간에 있는 물체처럼 맨손으로 조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실감나는 가상현실을 체험하려면 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인 헤드업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나 손의 움직임을 인식하는 센서가 달린 장갑 같은 특수한 장비를 착용해야 했다.

연구진은 일반 고화질(HD) TV와 마이크로소프트의 동작인식 주변기기인 키넥트, 거울만을 이용해 가상현실과 상호 작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여러 개의 키넥트에 달린 카메라가 실제 손 위치를 파악해 가상현실 속에서 따라 움직이는 손을 만들었다. 사용자는 거울에 비친 TV 화면을 보면서 가상의 입체공간 속 물체를 손으로 만지듯 옮길 수 있다. 인터넷으로 연결해 여러 사람이 공동 작업을 수행할 수도 있다. 블록쌓기 등 게임도 즐길 수 있다. 연구진은 가상공간에서 이뤄지는 체험형 교육과 3차원(3D) 관광 안내지도, 인터랙티브 광고, 실감형 쇼핑몰, 가상 체험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현실과 가상의 통합을 위한 인체감응솔루션’ 글로벌 프런티어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국내외에 특허가 1건씩 등록됐다. 박 선임연구원은 “별도의 장비 없이 널리 보급돼 있는 TV와 카메라 센서를 사용하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가상현실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글가상 물체 만지고 움직이고…똑똑해진 가상현실
이전글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처럼… 가상현실속 물체 조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