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술동향

연구사업 관련 연구및 산업계의 동향을 소개합니다.

시각장애인 위한 ‘스마트 글래스’, 2016년 시판 예정 (2014. 8. 4)
출처 서울신문 등록일자 2014-08-04
원본 URL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804601003

시각장애인과 부분 시력 손실인구의 삶을 획기적으로 변화시켜줄 ‘스마트 글래스’가 약 2년 뒤 시장에 정식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옥스퍼드 대학 임상신경과학과, 왕립시각장애인협회(RNIB)가 공동으로 개발한 시력보완용 ‘스마트 글래스’가 2016년 정식 시판될 예정이라고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일반 안경프레임에 접안렌즈를 장착, 이를 컴퓨터 연산 장치가 포함돼있는 비디오카메라를 부착시킨 이 스마트 글래스의 외형은 마치 공상과학영화 속에서나 볼법한 미래형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스마트 글래스의 작동원리는 이렇다. 비디오카메라가 전방에서 확보한 시야를 내장 컴퓨터가 인식해 이를 접안렌즈의 투명 전자 디스플레이로 전송시켜 인근 지역 사람과 사물에 대한 3차원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갑자기 길이 꺾어지거나 테이블, 의자 등 예상치 못했던 보행 장애물을 지팡이나 주변 사람 도움 없이 훨씬 정확히 파악할 수 있으며 어두운 밤길에 약한 야맹증 환자와 같은 부분적으로 시력이 손실된 인구에게도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 글래스 개발진 중 한명인 옥스퍼드 대학 임상신경과학과 스티븐 힉스 박사는 “시각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더 높은 자유와 독립성을 제공,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함이 스마트 글래스의 개발 목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국국립보건연구원(NIHR)이 개발비용을 투자하고 옥스퍼드 대학 임상신경과학과와 왕립시각장애인협회(RNIB)에 의해 공동으로 개발된 이 스마트 글래스는 최근 구글에서 진행한 자선제품경연대회에서 지원 대상 제품으로 선정돼 총 50만 파운드(8억 6,702만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받게 됐다.

옥스퍼드 대학과 왕립시각장애인협회는 보조금을 통해 2016년 정식시판을 앞두고 스마트 글래스 시제품 100개 생산과 약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실질 임상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 글래스의 예상 판매가격은 현재 최저 300파운드(약 52만원)로 추정 중이다. 


다음글폴더 무게까지 느껴져…MS 新 ‘터치스크린’ 개발 (2014. 8. 8)
이전글방 전체가 가상현실 공간이 된다면? (2014. 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