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술동향

연구사업 관련 연구및 산업계의 동향을 소개합니다.

폴더 무게까지 느껴져…MS 新 ‘터치스크린’ 개발 (2014. 8. 8)
출처 서울신문 등록일자 2014-08-08
원본 URL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808601025

SSI_20140808134056_V.jpg






현재 터치스크린에서 한 차원 진화해 사용자가 손가락으로 화면을 클릭하면 실제 키보드를 치거나 마우스를 클릭하는 기분을 느끼도록 해주는 신개념 터치스크린 기술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사(社)에 의해 개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온라인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개발한 새로운 형태의 터치스크린 기술을 7일(현지시각) 소개했다.

최근 터치스크린 기술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 장착돼 많은 이들의 스마트 라이프를 이끌고 있다. 손을 갖다 대는 것만으로 수많은 조작이 가능하도록 해주기에 보다 직관적이고 효율적인 업무가 가능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따라서 이 직관성을 더욱 뚜렷하게 해주기 위한 햅틱 기술(haptic) 역시 함께 발전해왔다. 이는 터치스크린에서 촉각을 통해 힘과 운동감까지 느껴지도록 하는 것으로 이미 햅틱 폰까지 나온 상황이다.

그러나 이번에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개발한 신개념 햅틱 기술은 기존보다 훨씬 진화된 감도를 자랑한다. 예를 들어, 해당 기술이 적용된 터치스크린으로 글자를 입력하면 실제 컴퓨터 키보드를 누르는 것과 똑같은 느낌이 들고 특정 항목을 클릭하면 실제 마우스를 조작할 때와 유사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심지어 많은 파일이 들어있는 운영체제 폴더를 손으로 클릭해 움직이면 다른 폴더보다 무게가 더 나가는 것 같은 느낌까지 재현해낸다. 마치 터치스크린이 살아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이 햅틱 기술의 원리는 사람 감각 마다 각각 다른 진동 주파수 알고리즘을 시뮬레이션 해 터치스크린으로 재구성해내는 것이다. 터치스크린 유리 사이에 내장된 전기 전압 층에서 사용자가 손가락 감도를 인식해 각 상황에 맞는 초음파 진동수를 내보내는 것이다.

해당 기술 개발을 주도한 마이크로소프트 베이징 연구소 홍탄 수석 연구원은 “이제 터치스크린 기술은 또 다른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즉, 얼마나 더 효율적으로, 즐겁게 사용자와 직접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지 여부가 중요하다”며 “이 기술은 사용자와 터치스크린의 상호작용이 극대화되도록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진은 앞으로 터치스크린을 통해 끈적임과 부드러움을 감각적으로 구현해내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다음글"한국도 2030년 초고령사회 진입" (2014. 8. 7)
이전글시각장애인 위한 ‘스마트 글래스’, 2016년 시판 예정 (2014. 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