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술동향

연구사업 관련 연구및 산업계의 동향을 소개합니다.

[MWC 2018] ‘소셜VR’로 멀리 사는 친구와 가상공간 속 데이트
출처 파이낸셜뉴스 등록일자 2018-02-19
원본 URL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5&sid2=227&oid=014&aid=0003967181
SKT ‘옥수수 소셜 VR’…5G 실감 미디어 청사진 “연내 상용화”


#. 대학생 A는 미국 유학 중인 남자친구와 장거리 연애 중이다. ‘소셜 가상현실(VR)’을 통해 나란히 앉아 보는 것 같은 둘만의 가상 영화관을 만들었다. 또한 유럽 축구 매니아인 직장인 B는 소셜 VR을 통해 국내외 축구팬들과 가상 축구장에서 만나 경기를 응원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오는 26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콩그레스(MWC) 2018’을 통해 영화 ‘매트릭스’ 속 가상공간과 유사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MWC 2018에서 VR 기기를 쓰고 나와 닮은 아바타를 통해 가상공간에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같은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소통할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oksusu Social VR)’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즉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모바일 동영상(OTT) ‘옥수수’와 소셜 커뮤니티 기능을 결합, 가상공간에서 전 세계인들과 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며 아바타를 통해 대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올 하반기에 ‘옥수수 소셜 VR’을 상용화할 계획이며, 향후 전자상거래(커머스), 광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우선 MWC 관람객은 ‘옥수수 소셜 VR’을 통해 SM엔터테인먼트의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와 ‘레드벨벳’ 등의 공연을 가상현실에서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옥수수 소셜 VR’에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 초저지연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에는 가상공간에서 친구를 만나 쇼핑하거나 K팝스타 공연과 팬 미팅 등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때 ‘옥수수 소셜 VR’ 참여자는 가상공간 속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옥수수 영상을 볼 수 있다. 향후 5G 시대가 되면 고용량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어 현재 풀HD보다 16배 화질이 선명한 8K(해상도 7680*4320) 영상을 제공하는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가상공간에서 아바타의 신체 움직임, 얼굴 표정 등을 부드럽게 표현하기 위한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T real Avatar Framework)’를 함께 적용했다. 이를 통해 3차원(3D) 캐릭터가 실제 사람의 시선과 몸짓에 맞춰서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을 볼 수 있다.

0003967181_001_20180219105627284.jpg
   SK텔레콤이 선보인 '옥수수 소셜VR' 체험자들이 가상 공간에 모여 '리그오브레전드' 경기 영상을 함께 시청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한편 SK텔레콤은 5G 시대 VR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콘텐츠(Interactive Contents)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VR 기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터렉티브 VR 콘텐츠는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가상현실 속의 사물도 따라 반응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다음글인텔, 일반 안경처럼 생긴 스마트 안경 '바운트' 개발
이전글[사이언스인미디어]엣지 오브 투모로우···현실로 다가온 로봇슈트